당뇨병 초기증상

당뇨병 초기증상

당뇨병이란 인슐린의 분비량이 부족하거나 정상적인 기능이 이루어지지 않는 대사 질환의 일종입니다.
당뇨병을 앓는 환자 10명 중 3명은 본인이 당뇨병인지 모른다고 합니다.
그만큼 스스로 당뇨병 초기증상 을 인지해야할 필요성이 있습니다.
당뇨병 환자 중 혈당 관리를 잘하는 사람은 20%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당뇨병 환자 80%는 혈당 조절이 안 되고 합병증을 키우고 상황입니다.
당뇨병 초기증상으로 빠른 당뇨병 인지를 했는데 왜 합병증을 키울까요?
그만큼 혈당 조절이 어렵고 치료하기도 힘든 질환이 당뇨병이기 때문입니다.
식단 조절과 운동 등 다양한 방법으로 혈당 관리를 하지만
약으로 조절 안되는 혈당 당뇨병의 진짜 원인과 초기증상에 대해 알아봅시다

당뇨병 진료 인구가 약 300만 명이라고 합니다.
당뇨병 발병 위험 인구까지 합치면 약 1300만명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 국민 4명 중 1명은 당뇨병을 앓고 있거나 당뇨병이 걸릴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당뇨병 초기증상-당뇨병 진단 기준

당뇨병 초기증상-당뇨병 유형

대표적인 당뇨병 유형에는 젊은 당뇨병, 노인성 당뇨병, 마른 당뇨병이 있습니다. 

위 세가지 당뇨병 유형과 그 원인 그리고 맞춤 치료방법까지 알아봅시다.
제 1형 당뇨병은 췌장의 인슐린을 만드는 베타 세포가 파괴되어 베타 세포에서 분비되어야 할 인슐린이 결핍되어 발생합니다. 
제 2형 당뇨병 인슐린은 분비되지만 기능이 떨어져서 포도당을 효과적으로 사용하지 못하는 상태입니다.

우리나라 대부분의 사람은 제 2형 당뇨병에 해당합니다
위 세가지 대표적인 당뇨병 유형은 제 2형 당뇨병 유형입니다.


당뇨병의 유형에 따라 혈당 관리를 해야하는 이유는 당뇨병보다 더 무서운 당뇨 합병증 때문입니다.

당뇨병 초기증상-혈당 조절이 안 되는 진짜 원인
당뇨병 초기증상-1. 공복 혈당 조절이 어려운 젊은 당뇨병

30대 이전 젊은 사람들에게서 유독 도드라지게 나타나는 특징적 당뇨병 양상이기 때문에 젊은 당뇨병으로 지칭한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30대 이상 성인 약 5명중 1명이 공복 혈당 장애가 있다고 합니다.
공복 혈당 장애가 있는 경우 5~8%는 1년 안에 당뇨병으로 진행될 위험이 높습니다.
젊은 당뇨병의 원인은 인슐린 분비는 정상적이나 잘못된 생활, 식습관으로 늘어난 당을 인슐린이 감당하지 못하면서 혈당이 증가합니다.

당뇨병 초기증상-젊은 당뇨병 맞춤 솔루션
당뇨병 초기증상-1. 식이섬유
젊은 당뇨병은 물론 당뇨 합병증을 예방해 줄 음식은 채소스틱이 있습니다.

채소 스틱에는 식이섬유가 풍부합니다.
식이섬유는 포만감은 많이 주면서도 위에 부담은 적습니다. 혈당을 상승시키지 않기 때문에 채소스틱은 젊은 당뇨병에 좋습니다.
포도당과 식이섬유를 함께 먹으면 포도당을 단독으로 섭취할 때보다 장에서 흡수하는 속도가 느려집니다.

그로 인해 혈당이 급상승하는 것을 억제합니다.
공복 혈당이 조절 안 되는 젊은 당뇨병은 저녁에 식이섬유를 먹으면 도움이 됩니다.
당뇨병 초기증상 2. 약
당뇨병 약 선택시 체중 감소 효과가 있는 약인지 확인해야합니다.
운동을 해도 체중이 빠지지 않는다면 주치의와 상의 후 체중 조절을 돕는 약물로 바꾸는 것도 방법입니다.


당뇨병 초기증상 3. 유산소운동
젊은 당뇨병 환자가 공복 혈당 조절이 안되는 이유는 비만입니다.
치료의 핵심은 체중감량입니다. 체중감량에는 유산소운동이 효과적입니다. 
당뇨병 약을 복용한 직후에는 운동을 피해야합니다.
아침 식사 후 2~3시간 뒤에 운동하는 것이 좋습니다.

당뇨병 초기증상-혈당 조절이 안 되는 진짜 원인 2. 식후 혈당 조절이 어려운 노인성 당뇨병

노인성 당뇨병은 60세 이상 장년층에게 주로 발생하는 당뇨병입니다.
노인성 당뇨병의 대표적인 증상은 식후 혈당 장애 즉 내당능 장애입니다.
내당증 장애 진단받은 65세 이상 성인 5명 중 1명은 당뇨병이 진행된 상태로 알려져 있습니다.
식후 혈당 조절이 안되는 이유는 췌장의 노화가 있습니다.
인슐린 분비 기능이 떨어지면서 혈액 내 포도당을 흡수할 인슐린이 부족해져 식후 혈당 장애를 일으킵니다.
두번째 이유는 근육량 감소입니다.
공복 시에는 간이 혈당을 조절하지만 식후에는 근육이 혈당을 조절합니다.

당뇨병 초기증상
당뇨병 환자도 저혈당이 올 수 있습니다. 높아진 혈당을 낮추는 데만 관리하다 보면 인슐린 과다투약, 당뇨병약 과복용으로 인해 오히려 혈당을 비정상적으로 떨어뜨릴 수 있습니다.
저혈당 증상은 심한 허기, 두통, 어지러움, 무기력증, 진땀, 떨림 등이 있습니다.



당뇨병 초기증상-노인성 당뇨병 맞춤 솔루션
1. 아침식사 많이 먹기
아침에 식사를 한 사람이 저녁에 식사를 한 사람보다 혈중 포도당 농도가 20% 낮은 반면, 혈중 인슐린과 C-펩타이드 농도는 20% 높았다고 합니다.
대체로 저녁보단 아침에 높은 열량을 먹는 것이 당뇨병 환자의 식후 고혈당을 감소시키는 것과 연관있다고 할 수 있습다.

2. 안전하게 혈당을 조절하는 약
저혈당 증상은 약을 먹어도 혈당이 60~70mg/dL 밑으로 떨어진다, 식은땀이 흐른다, 정신이 자주 혼미해진다 등이 있습니다.
저혈당 증세를 막는 당뇨병 약을 복용해야 합니다.

3. 밸런스 운동
노인성 당뇨병에는 근육량을 늘리면서 균형감각을 익히는 운동이 좋습니다.
저혈당을 일으키는 저녁 운동은 금물입니다.
심장질환, 콩팥에 문제 있는 경우는 운동을 하면 안됩니다.

당뇨병 초기증상-혈당 조절이 안 되는 진짜 원인 3. 내장 지방형 마른 당뇨병

한국의 당뇨병 인구 중 마른 당뇨병은 절반 이상이라고 합니다.
내장지방이란 소화기관 특히 소장, 대장의 겉 표면을 둘러 싼 지방 덩어리입니다.
내장 지방이 많아지면 간, 췌장과 같은 다른 소화기관에도 내장 지방이 축적됩니다.




내장 지방이 에너지원으로 사용될 때 지방산이 방출됩니다.
우리 몸은 지방산의 에너지를 먼저 쓰기 때문에 내장 지방이 많으면 혈당이 쌓이게 됩니다.
지방산의 에너지를 많이 쓸수록 인슐린 기능은 저하되어 당뇨병을 유발합니다.

마른 당뇨병 맞춤 솔루션
1. 식초
식초는 의사들이 추천하는 당뇨병 특효약입니다.
식품의 혈당지수를 낮추기 위해 요리에 식초를 첨가하면 좋습니다.
식초를 채소, 생선, 육류, 백미에 직접 뿌려서 먹으면 아세트산 성분이 소화 시간을 지연하고 당분 흡수 속도를 늦춰 음식들의 혈당지수를 낮춥니다.
식초의 일일 적정 섭취량은 두 스푼인 약 30ml입니다.
공복에 식초를 먹으면 안됩니다.


당뇨병 초기증상 2. 인슐린 기능 개선 약
마른 당뇨병은 내장 지방으로 인해 세포가 포도당을 흡수하지 못하는 인슐린 저항성이 특징입니다.
인슐린 저항성이란 인슐린 분비는 정상이나 포도당을 세포로 보내는 기능이 떨어져 혈당이 높은 상태가 유지되는 것입니다.
인슐린이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약물을 처방받는 것이 좋습니다.
인슐린 기능이 좋아지면 일시적으로 체중이 증가할 수 있으나 약의 부작용이 아니므로 꾸준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당뇨병 초기증상 3. 복부 운동

마른 당뇨병에는 체중 감소는 줄이고 근육을 키우는 근력 운동이 좋습니다. 내장 지방이 있는 복부 근력 운동이 가장 효과적입니다.

이렇게 세가지 유형의 당뇨병 초기증상과 원인 그리고 치료법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당뇨병 유형에 맞는 치료법으로 건강을 유지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당뇨병은 현대병이니만큼 예방도 중요합니다.
정기적인 혈당검사와 올바른 식습관과 생활습관으로 당뇨병 예방을 해야겠습니다.


'건강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장암 검사방법  (0) 2020.02.12
허리디스크 증상  (0) 2020.02.10
당뇨병 초기증상  (0) 2020.02.07
잇몸에서 피가 나는 이유  (0) 2020.02.06
아로니아 효능  (0) 2020.02.05
폴리코사놀 효능  (0) 2020.02.03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